오늘 사상 처음으로 국회에서 산업재해청문회가 열리게 됩니다. 단연 관심은 국민기업이라는 포스코입니다. 포항제철과 광양제철, 포스코건설 이 세 곳에서만 5년 간 44명이라는 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갔습니다.

 

노웅래.PNG

 

이 기간 동안에 시정조치를 포함해서 법 위반 사항만 무려 7,143건에 달합니다. 그런데도 포항제철과 광양제철은 각각 벌금 2,500만원과 1,600만원을 물었을 뿐입니다.

 

이게 대한민국의 노동현실이고 포스코가 중대재해처벌법1호가 되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3년 전 취임하면서 1조 1천억 원을 안전환경설비에 투자 한다고 하였지만 구체적인 내력은 전혀 밝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10년도 더 지난 대규모 설비들이 즐비한 상황에서 포스코는 그야말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나 다름없습니다.

 

포스코가 이렇게 된 뒷배경에는 수조에서 수천억에 이르는 사업적 손해와 배임의혹이 있습니다. 시가 4천억 원이 넘는 포스코건설의 인천 송도사옥은 3천억 헐값에 팔아넘겼습니다. 강남 한복판 포스코역삼타워는 공시지가만 2,400억인데도 지분 50%를 840억에 넘겼다고 합니다. 에콰도르와 캐나다의 원자재회사는 수천억 원의 손해를 보고 불과 몇 십억에 원래 주인에게 재매각을 했고 1조원 넘게 투자한 광양 S&G플랜트도 고철로 해서 기백 억에 매각하려고 합니다.

 

그야말로 안전 무시, 노동자 생명경시, 방만 경영, 부실 경영 그 자체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고통분담하자며 직원들의 인금만 동결하고 정작 임원들은 수억 원의 성과금 잔치를 벌이고 있습니다. 심지어 최정우 회장은 일본에 가서 신사참배까지 하고 다닌다고 합니다.

 

이제 포스코의 폭주를 막아야 합니다. 국민기업 포스코를 다시 국민들에게 되돌려드릴 수 있도록 이번 산재청문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살펴가겠습니다.

 

- 노웅래 의원 페북에서

 

포스코, 청문회 앞두고 위험성 평가보고서 조작 지시 드러나_20210222
- 18년, 19년 위험성 평가보고서 조작을 전사적으로 지시
- 조작된 보고서를 국회 청문회에서 설명할 계획도 세워
- 노웅래, “청문회 통해 인명경시 살인기업 포스코 실태 밝힐 것”
□ 포스코가 고용부의 감독을 앞두고 위험성평가 보고서 조작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서울 마포 갑) 의원이 입수하여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포스코는 사내 긴급 메일을 통해 협력사 직원 사망으로 인한 고용부의 감독이 예상된다면서 위험성 평가로 지적되지 않도록 보고서 수정을 지시했다.
□ 이러한 보고서 조작 지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메일 본문에서는 “며칠 전 ‘20년 위험성 평가를 수정하였는데, 추가로 ‘18~‘19년 위험성평가에 대해서도 수정 부탁드린다”고 나와 있다.
□ 그러면서 잘 정리된 위험성 평가 보고서는 22일 예정된 국회 청문회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설명할 계획이라면서, 조작된 내용을 국회에 보고할 계획을 세우고 사전에 준비한 것으로 보여진다.
□ 위험성평가 보고서 조작 지시는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진행되었다. “반드시 보내준 파일을 사용”, “부별 종합하여 회신”, “파일명 작성방법”, “수정 후 빨간색으로 표기”, “수정항목” 등 작성 방법부터 수정 내용, 제출기한, 담당자까지 지정하여 안내했다.
노웅래 의원은 “아무리 기업에 자율적 책임을 주고 맡겨놓은 보고서라지만 엉터리로 작성해 놓고 사실이 드러나자 이를 은폐하기 위해 조작을 지시했다”라면서, “그렇게 조작된 보고서를 국회 청문회에서 보고하려 했다는 것이 포스코의 윤리의식을 보여준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노의원은 “사람이 죽어 근로감독이 나오는데 포스코는 근로현장의 안전시설 개선은 못할 망정 보고서 조작이나 지시하고 있었다”라면서, “이번 청문회를 통해 인명경시 살인기업 포스코의 실태를 낱낱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스코가 2018년 ~ 2020년까지 3년간 고용부에 제출한 위험성평가 보고서가 오타까지 똑같은 사실이 지난 1월 31일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첨부. 위험성평가 보고서 조작 지시 정황 포스코 사내 메일 자료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제호_노사정뉴스 ㅣ 발행인_김창건 l 편집인_김창건ㅣ 등록번호_서울아02757 l 주소_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컨텐츠보호관리자_신현종 ㅣ 청소년보호관리자_조승일 ㅣ TEL : (02)2636-5454, 5451 l FAX : (02)2636-5452 l 이메일 : win1@hotmail.com
Copyright ⓒ 2013 nosajung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