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이 임금피크제 대상인 1965년생(만 55세)은 물론, 그보다 8살 어린 1973년생(만 47세)도 희망퇴직 길을 열었다. 희망퇴직자에겐 퇴직금과 별개로 최대 3400만원의 재취업지원금을 준다.

 

777777.JPG

 

국민은행은 이런 내용으로 22일까지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20일 밝혔다. 대상자는 1965년~1973년생이다. 지난해 대상자가 1964년생~1967년생이었던 것에 비해 확대된 규모다.

 

특별퇴직금은 기존과 동일하게 23~35개월 동안 지급된다. 이와 별개로 최대 8학기까지, 학기당 350만원의 학자금을 지원한다. 또는 재취업지원금을 최대 3400만원까지 준다. 기존엔 재취업지원금이 최대 2800만원이었다. 본인과 배우자에 대한 건강검진을 지원하고 퇴직 1년 이후 계약직으로 재고용되는 기회를 부여한다.

 

지난해의 경우 희망퇴직 인원은 462명이었다. 2018년, 2019년엔 각각 407명, 613명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대상자가 많아지면서 인원이 좀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은행 노사는 아울러 1.8% 임금인상, 특별보로금 200%, 격려금 150만원 등을 내용으로 하는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에 합의했다.

 

직원 1대1 건강관리 프로그램 신설, 육아휴직 분할사용 횟수 확대, 반반차 휴가 신설 등도 임단협에 포함시켰다.

 

국민은행 노사는 그동안 특별보로금, 희망퇴직 퇴직금 지급기간 등을 두고 줄다리기를 벌였지만 이날 자정쯤 극적으로 타결했다.

취소
제호_노사정뉴스 ㅣ 발행인_김창건 l 편집인_김창건ㅣ 등록번호_서울아02757 l 주소_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컨텐츠보호관리자_신현종 ㅣ 청소년보호관리자_조승일 ㅣ TEL : (02)2636-5454, 5451 l FAX : (02)2636-5452 l 이메일 : win1@hotmail.com
Copyright ⓒ 2013 nosajung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