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후보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이재명 후보는 순회경선 첫 격전지 대전/충남에서 과반을 훌쩍 넘기고 두번째 경선지 세종/충북에서도 과반을 넘어섰다.

 

이재명.PNG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충청권에서는 유야무야 형 후보보다 존재감이 확실한 후보를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2위 이낙연 후보는 과거 이명박의 4대강 사업 지원, 박근혜 사면 등 정당을 뛰어 넘어다니던 이력을 바탕으로 확장과 안정을 강조했으나 '정체성'의 관점에서 민주당원들의 눈총을 받아왔다.

 

또 수년 전, 또는 오래전에 결과를 낸 사건들로 네거티브 공세로 이재명 후보를 공격했으나 오히려 부메랑이 된 모양새다.


더우기 이낙연 후보 이불 지지자들이 이재명 후보가 당 후보로 결정 된다면 차라리 '국민의힘' 후보를 찍겠다는 여론조사가 발표되며 이 역시 부메랑으로 되돌아 간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후보 지지자들의 이같은 행보는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사망으로 이어진 '정동영 대통령 후보' 낙선 여론을 조장했던 세력들이 데자뷰 된다는 네티즌들의 악평까지 쏟아졌다.

 

반면 이재명 후보는 선 굵은 정책과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때 보여준 실천력을 인정받은것으로 네거티브 공세를 뛰어넘는 결과를 냈다.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