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에서 밀린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50대 가장이 분신을 시도해 병원 후송됐지만 위독한 상태(중태)에 빠졌다.

 

15ebf0ea31000abccafc5dd1464e0d2f.jpg

 

29일 전주덕진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쯤 전주시 덕진구의 한 폐기물처리업체 컨테이너 사무실에서 A(51)씨가 몸에 인화물질을 끼얹고 불을 질렀다.

 

A씨는 분신을 시도하기 전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이미 유서도 다 써놨고 더는 살 수가 없다. 이렇게라도 해야 세상이 억울함을 알아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인은 전화 통화 직후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119 구급대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몸에 큰 화상을 입었고, 유독가스도 들이마셔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지인은 “2019년부터 동생이 빌라 건축에 참여했는데 업체로부터 공사대금 6.000만원을 받지 못했다”면서 “아이가 셋이나 있는데 그동안 얼마나 고통이 심했을 지 상상도 못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가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하는 한편 빌라 건축과 관련한 피해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취소
제호_노사정뉴스 ㅣ 발행인_김창건 l 편집인_김창건ㅣ 등록번호_서울아02757 l 주소_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컨텐츠보호관리자_신현종 ㅣ 청소년보호관리자_조승일 ㅣ TEL : (02)2636-5454, 5451 l FAX : (02)2636-5452 l 이메일 : win1@hotmail.com
Copyright ⓒ 2013 nosajungnews. All rights reserved